영화 '초원의 빛'

Splendor in the Grass

  • #Splendor in the Grass
  • #초원의 집

Wilma's voice : Though nothing can bring back the hour of splendor in the grass, glory in the flower, we will grieve not ; rather find strength in what remains behind.

 

영화 '초원의 빛 Splendor in the Grass'은 엄격한 기독교 집안의 Wilma (나탈리 우드)와 부잣집 아들 Bud (워렌 비티), 두 청춘 스타가 그린 청춘의 사랑과 이별의 이야기입니다.

 

아래 scene은  William Wordsworth의 시 '초원의 빛 Splendor in the Grass' 가운데 '초원의 빛' 그리고 '꽃의 영광'이 어떤 의미인지를 묻는 Metcalf 선생님의 물음에 Wilma (나탈리 우드)가 답하는 장면이지요.
 

Miss Metcalf : Now perhaps you can tell me exactly what the post means by such expressions as "Splendor in the grass" and "Glory in the Flower".
Wilma : Well I think I have some...
Miss Metcalf : Yes?
Wilma : Well, when we were young, we looks at thing very idealistically I guess.  And I think Wordsworth means that ..that when we're grown up...then, we have to forget the ideals of youth...and first strenghth... Miss Metcalf, may I please be...?

 

아래 scene은 결혼을 앞둔 윌마가 버드 (워렌 비티)를 만나러 온 scene입니다.
'행복해?" 라고 묻지요.
두 연인은 각자의 인연을 만났고 행복한 듯 보입니다.
그들의 이야기는 추억이 되었고요.
 

댓글 입력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