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바뀐 골프규칙

제대로 알고 플레이합시다!

  • #바뀐골프규칙
  • #매너
  • #알고플레이합시다
  • #모두다싱글

 

세계 골프 규칙을 제정하는

미국골프협회(USGA)와 영국 R&A 발표

 


 

 

1. 드롭은 무릎높이에서 한다


개정 전에는 어깨 높이에서 드롭했지만 2019년부터는 공을 반드시 무릎 높이에서 해야 한다.
이는 드롭 절차에 일관성, 단순성 그리고 무작위성을 유지한다.

 

2. 두번 치기(더블 히트), 패널티는 없다


과거에는 내가 친 공이 다시 클럽에 맞거나 마루를 맞은 후 캐디의 몸에 맞는 등 상황에서 
1벌타를 받았는데 2019년부터는 벌타를 받지 않는다. 고의가 아닌 우연히 일어난 사고에 대해서 
골퍼가 벌타를 받지 않도록 한 것이다. 한 번의 스윙으로 우연히 볼을 두 번 쳤을 경우
벌타 없이 볼이 멈춘 곳에서 계속 플레이 한다.

 

3. 우연히 볼이 움직인 경우 벌타가 없다


공을 찾다가 무심결에 자신의 공을 움직여도 벌타를 받지 않는다. 움직인 공을 제자리에 둔 후
다시 플레이 하면 된다.

 

4. 깃대가 홀에 꽂혀 있는 상태에서

퍼팅을 해도 벌타가 없다


이전에는 그린에 깃대가 꽂혀있는 상태에서 플레이를 할 경우 2벌타를 받았으나 2019년부터는
퍼팅 시 깃대를 홀에 꽂은 채로 퍼트할 수 있다. 이 때, 공이 깃대에 맞더라도 벌타가 없다.

 

5. 퍼팅 그린 위 스파이크 자국과 신발에 의한

손상 등을 수리할 수 있다


그린에 올라간 플레이어는 앞으로 스파이크 자국 등을 수리할 수 있게 되었다. 볼 자국, 장비로 
인해 긁힌 자국 등이 수리 가능해졌다.

 

 

6. 볼을 찾을 때는 3분까지만 허용된다


경기 속도 촉진을 위해 분실구를 찾는 시간이 5분에서 3분으로 확 줄었다.

 

7. 준비된 사람이 먼저 친다


전에는 홀에서 가장 멀리 있는 플레이어가 가장 먼저 샷을 첬지만 개정된 규칙에선 공이 놓인 위치에
상관없이 가장 먼저 준비가 된 플레이어가 샷을 친다. 이는 티잉그라운드에서도 적용된다.

 

8. 40초 안에 스트로크를 해야 한다


플레이 시간도 기존에는 45초였던 반면, 개정 후에는 스트로크에 걸리는 시간을 40초 이내로 
제한한다.

 

9. 벙커에서 손이나 클럽으로

모래를 접촉해도 벌타가 없다


벙커에서 무의식 중에 클럽헤드가 모래에 닿아도 벌타가 없다. 그러나 고의로 클럽헤드를 지면에
닿게 해선 안된다.

 

10. 벙커에 있는

낙엽이나 나뭇가지 등은 치워도 된다


이젠 벙커의 공 주변에 있는 모든 자연 장애물을 치우는 것이 가능하다.

 

 

11. 벙커에서 볼을 치기 어려우면

2벌타를 받고 벙커 밖에서 칠 수 있다


과거엔 벙커에서 먼 플레이어볼 선언 시 1벌타를 받고 벙커안에 공이 있던 위치에서 홀과 가깝지
않게 두클럽 이내 드롭을 하곤 했었다. 앞으로는 2벌타를 받을 시 벙커 밖에서 플레이 할 수 있다.

 

12. 거리측정기를 사용할 수 있다


이전에는 상황에 따라 거리 측정기를 사용할 수 있었는데 2019년부터는 플레이 도중 언제고 
거리 측정기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단, 로컬룰로 거리 측정기 사용을 금지했을 경우엔 예외다.

 

13. 캐디가 선수의 셋업 방향을 봐줄 수 없다


골프는 플레이어 자신이 경기를 해나가는 스포츠이다. 셋업 방향이 맞는지 틀린지도 본인이 판단
해야 한다는 취지로 앞으로는 캐디가 선수의 셋업 방향을 살펴줄 수가 없다.


 
14. 캐디도 퍼팅 그린에서 볼을 집어올릴 수 있다


퍼팅 그린에선 플레이어가 마크하고 볼을 집어올린다. 그러나 이제는 캐디도 그렇게 할 수 있게
되었다. 물론 캐디가 집어올린 볼은 반드니 플레이어나 캐디가 리플레이스 해야 한다.

 

15. 러프에 박힌 볼도 구제받을 수 있다


2019년엔 공이 패널티 구역이나 벙커를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지면에 박힐 시 구제가 가능해졌다.
공이 놓인 지점에서 한 클럽 이내의 홀과 가깝지 않은 반원형 후방이라면 어느 지점이든 드롭하고
플레이를 이어나가면 된다.

 

 

16. 패널티 구역 안 지면이나 물에 접촉하더라도

벌타가 없다


종전에는 빨간 말뚝 이내에 볼이 들어가 있을 때는 지면에 클럽이 닿으면 벌타를 받아야 했지만
앞으로는 워터해저드와 같은 패널티 구역에 들어갔을 때 나뭇잎, 비닐봉지 등 지면에 부착되지 않은
장애물인 루스 임페디먼트(Loose Impediments)를 치워도 된다. 또한 지면이나 물에 접촉하더라도
벌타가 없다.

 

17. 손상된 클럽도 사용할 수 있다


종전에는 경기 도중 손상된 클럽은 더 이상 사용할 수 없었다.
골퍼가 화난 상태로 퍼터를 집어던져 구부러진 경우 웨지로 퍼팅하는 장면이 심심찮게 나온 게
이 때문이었다. 그러나 앞으로는 어떤 원인으로 클럽이 손상됐다고 해도 그 클럽을 계속 사용할
수 있다. 다만 경기중 손상된 클럽을 새 클럽으로 교체할 수는 없다.

 

18. 가장 긴 클럽 기준으로 구제 구역 설정


구제 구역을 설정하기 위해 골프백에서 가장 킨 클럽(퍼터 제외)을 기준으로 한다. 들고 있던
클럽으로 구역을 설정할 때도 범위 기준은 백 속에 들어있는 가장 긴 클럽으로 한다.
종전에는 클럽 길이에 대한 규정이 없었다.

 

 

19. 아웃 오브 바운즈(OB) 때 2벌타 드롭 가능


공이 워터해저드와 같은 패널티 구역으로 갔을 때, 1벌타를 받고 원래 쳤던 곳에서 플레이를
해야 했지만 2019년부터 OB가 난 경우 2벌타를 받고 공을 잃어버린 곳에서 플레이가 가능하다.

 


정리 한국은퇴설계연구소

LIFE 5.0_레저

윙스타 4개
  • johr75

    유익한 정보 감사합니다.

댓글 입력 폼